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휴식이 있는 곳,,,!
    2017. 6. 9. 10:09

    상한 영혼을 위하여 / 고정희

     

    상한 갈대라도 하늘 아래선
    한 계절 넉넉히 흔들리거니
    뿌리 깊으면야
    밑둥 잘리어도 새순은 돋거니
    충분히 흔들리자 상한 영혼이여
    충분히 흔들리며 고통에게로 가자

    뿌리 없이 흔들리는 부평초 잎이라도
    물 고이면 꽃은 피거니
    이 세상 어디에서나 개울은 흐르고
    이 세상 어디서나 등불은 켜지듯
    가자 고통이여 살 맞대고 가자
    외롭기로 작정하면 어딘들 못 가랴
    가기로 목숨 걸면 지는 해가 문제랴

    고통과 설움의 땅 훨훨 지나서
    뿌리 깊은 벌판에 서자
    두 팔로 막아도 바람은 불듯
    영원한 눈물이란 없느니라
    영원한 비탄이란 없느니라
    캄캄한 밤이라도 하늘 아래선
    마주 잡을 손 하나 오고 있거니

               

    - 고정희 시집 『아름다운 사람 하나』, 푸른숲

     
    목을 길게 뽑고
    두 눈을 깊게 뜨고
    저 가슴 밑바닥에 고여 있는 저음으로
    첼로를 켜며
    비장한 밤의 첼로를 켜며
    두 팔 가득 넘치는 외로움 너머로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너를 향한 기다림이 불이 되는 날
    나는 다시 바람으로 떠올라
    그 불 다 사그러질때까지
    어두운 들과 산굽이 떠돌며
    스스로 잠드는 법을 배우고
    스스로 일어서는 법을 배우고
    스스로 떠오르는 법을 익혔다.
     
    네가 태양으로 떠오르는 아침이면
    나는 원목으로 언덕 위에 쓰러져
    따스한 햇빛을 덮고 누웠고
    달력 속에서 뚝, 뚝,
    꽃잎 떨어지는 날이면
    바람은 너의 숨결을 몰고와
    측백의 어린 가지를 키웠다.
     
    그만큼 어디선가 희망이 자라오르고
    무심히 저무는 시간 속에서
    누군가 내 이름을 호명하는 밤,
    나는 너에게 가까이 가기 위하여
    빗장 밖으로 사다리를 내렸다.

     

    수없는 나날이 셔터 속으로 사라졌다.

    내가 꿈의 현상소에 당도했을 때
    오오 그러나 너는
    그 어느 곳에서도 부재중이었다.
     
    달빛 아래서나 가로수 밑에서
    불쑥불쑥 다가왔다가
    이내 바람으로 흩어지는 너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왜 한라산에 가느냐고 묻는다

    특별한 이야기는 없다

    그냥 평안하다

     

    어느 능선을 오르든지

    나에겐 깊은 휴식이 있다

     

    김밥 한줄이면 되는 세상 놀이,,,

     

    평안하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 위에서의 생각 / 류 시 화  (0) 2017.06.17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 고정희  (0) 2017.06.09
    휴식이 있는 곳,,,!  (0) 2017.06.09
    그대가 있어 행복한 날 / 용혜원  (0) 2017.06.06
    길 / 윤동주  (16) 2017.06.04
    1년을 기다린 소백산 철쭉,,,!(2)  (0) 2017.06.02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