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연꽃을 바라보며,,,,
    2016.07.25 21:35

    마음의 절 / 김재진

     

    마음이 먼저 가 절을 만나다

    더러는 만남보다 먼저 이별이 오고

    더러는 삶보다 먼저 죽음이 온다

    설령 우리가 다음 생에서 만난다 한들

    만나서 숲이 되거나

    물이 되어 흘러간들 무엇하랴

    절은 꽃 아래 그늘을 길러 어둠을 맞고

    문 열린 대웅전은 빈 배 같아라

    왔어도 머물지 못해 지나가는 바람은

    이맘때 내가 버린 슬픔 같은데

    더러는 기쁨보다 슬픔이 먼저 오고

    더러는 용사보다 상실이 먼저 오니

    무엇 하나 버리지 못한 생은 눈물같아라

     

    부러짐에 대하여/정호승

    나뭇가지가 바람에 뚝뚝 부러지는것은
    나뭇가지를 물고 가 집을 짓는 새들을 위해서다.
    만일 나뭇가지사 부러지지 않고 그대로 나뭇가지로 살아남는다면
    새들이 무엇으로 집을 지을 수 있겠는가

    만일 내가 부러지지 않고 계속 살아남기만을 원한다면
    누가 나를 사랑할 수 있겠는가

    오늘도 거리에 유난히 작고 가는 나뭇가지가 부러져 나뒹구는 것은
    새들로 하여금 그 나뭇가지를 물고 가 집을 짓게 하기 위해서다
    만일 나뭇가지가 작고 가늘게 부러지지 않고
    마냥 크고 굵게만 부러진다면
    어찌 어린 새들이 부리로 그 나뭇가지를 물고 가
    하늘 높이 집을 지을 수 있겠는가

    만일 내가 부러지지 않고 계속 살아남기만을 원한다면
    누가 나를 인간의 집을 짓는 데 쓸 수 있겠는가.


    빈손의 의미 / 정호승

    내가 누구의 손을 잡기 위해서는
    내 손이 빈손이어야 한다

    내 손에 너무 많은 것을 올려놓거나
    너무 많은 것을 움켜쥐지 말아야 한다

    내 손에 다른 무엇이 가득 들어 있는 한
    남의 손을 잡을 수는 없다

    소유의 손은 반드시 상처를 입으나
    텅 빈 손은 다른 사람의 생명을 구한다

    그 동안 내가 빈 손이 되어
    다른 사람의 손을
    얼마만큼 잡았는지 참으로 부끄럽다.

     

    사랑법 / 강은교       
        

    떠나고 싶은 자
    떠나게 하고
    잠들고 싶은 자
    잠들게 하고
    그러고도 남는 시간은
    침묵할 것

    또는 꽃에 대하여
    또는 하늘에 대하여
    또는 무덤에 대하여

    서둘지 말 것
    침묵할 것

    그대 살 속의
    오래전에 굳은 날개와
    흐르지 않는 강물과
    누워 있는 누워 있는 구름,
    결코 잠깨지 않은 별을
    쉽게 꿈꾸지 말고
    쉽게 흐르지 말고
    쉽게 꽃 피지 말고
    그러므로

    실눈으로 볼 것
    떠나고 싶은 자


    홀로 떠나는 모습을
    잠들고 싶은 자
    홀로 잠드는 못습을

    가장 큰 하늘은 언제나
    그대 등 뒤에 있다

     

    많은 시간 흐른듯,

    나의 삶도 시간을 느낀다

    따뜻한 마음을 낼 때마다

    그 마음을 기대하고, 기다리는 시간마다,

    때론,

    누군가를 깊이 사랑할 때마다

    나의 마음은

    별이 총총히 뜨던,

    산을 동경한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배 / 고은  (0) 2016.07.27
    가을의 기도/ 김현승  (0) 2016.07.26
    연꽃을 바라보며,,,,  (0) 2016.07.25
    또 기다리는 편지 / 정호승  (0) 2016.07.24
    너에게로 가는 길을 나는 모른다 - 최영미  (2) 2016.07.15
    바람이 불면 나는 가을이다 / 최영미  (0) 2016.07.06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