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산에 가면(박재삼)
    2013. 12. 20. 19:22

                                         산에 가면 - 박재삼-                       

     

                                  산에 가면

                                         우거진 나무와 풀의

                                         후덥지근한 냄새,

     

                                         혼령도 눈도 코도 없는 것의

                                         흙냄새까지 서린

                                         아, 여기다, 하고 눕고 싶은

                                         목숨의 골짜기 냄새,

     

                                         한 동안을 거기서

                                         내 몸을 쉬다가 오면

                                         쉬던 그때는 없던 내 정신이

                                         비로소 풀빛을 띠면서

                                         나뭇잎 반짝어림을 띠면서

                                         내 몸 전체에서

                                         정신의 그릇을 넘는

                                         후덥지근한 냄새를 내게 한다

     

    오늘도 폭설이 내렸습니다'

    내일 산으로 갑니다

    궁금한 저녁입니다

    편안한 저녁되세요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대장을 나눕니다  (13) 2013.12.24
    아들아! 세상을 향하여 날아라  (2) 2013.12.21
    산에 가면(박재삼)  (0) 2013.12.20
    쉼표 찍으러,,,,  (0) 2013.12.18
    이외수- 화선지 -  (0) 2013.12.13
    아들의 전역!  (2) 2013.12.12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