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민어
    음식 2014. 9. 5. 19:27

    [민어(民魚)]

    예로부터 우리나라에서 인기가 있던 어류 중 하나로 지방에 따라 개우치, 홍치 또는 어스래기 등의 다른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동의보감>에는 회어라 하였으며, <습유기>에는 면어라 하고 속어로 민어라고 하였다. <난호어목지>에서는 민어라 하였다.

    주로 깊이가 15~100m 정도인 진흙질의 연안에 산다. 낮에는 바다 속 깊은 곳에 있다가 밤이 되면 물 위로 이동하는 습성이 있다.

    우리나라 주변에 살고 있는 민어는 가을에 제주도 근해로 이동하여 겨울을 나고, 봄이 되면 다시 북쪽으로 이동하여 생활한다.

    여름이 되면 인천 근해에서 짝짓기를 하고 산란하기 시작한다.

    100만~200만개 가량의 알을 낳으며, 암컷의 경우 3년생이 되어야 산란할 수 있다.

    수명은 12~13년 정도이다. 물 밑에 살고 있는 새우류, 게류, 작은 어류 등이 주요한 먹이가 된다.

    초여름에 잡히는 민어가 가장 맛이 좋다. 일반 생선들과 같이 매운탕을 끓이거나 소금에 절여서 굽고 튀겨서 먹기도 한다.

    민어전도 맛이 있다. 매운맛을 살려 국을 끓이거나 갓 잡아 올린 민어는 회를 뜬다.

    알도 조리하여 먹을 수 있고, 싱싱한 부레는 가공하여 약재로 이용되거나 부레 속에 소를 채운 뒤 쪄서 순대를 만들기도 한다.

     

     

    줄서서 민어 한접시 먹던 여름날 추억이 생각납니다

    너무 복잡해서 엉망이었던 기억도,,,

     

    찬바람이 났으니 민어도 제철이 지났네요!

    행복하고 맛난 저녁되세요

    '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초를 이용한 장아찌 담그기!!  (2) 2014.09.15
    대하간장게장  (0) 2014.09.08
    민어  (0) 2014.09.05
    전어무침과 구이!  (2) 2014.08.31
    맛집 아나고탕(안면도 가는 길 -대박칼국수)  (2) 2014.08.29
    거짓웃음 / 이정하  (0) 2014.08.29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