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독도에 발을 딛다,,,!
    2017. 9. 27. 20:31

    날씨가 도와준 덕분에 독도에 접안을 했다

    처음보는 광경에,

    많은 사람에,

    정신없이 있다가 보니,

    돌아가는 배에 몸을 실고, 아쉬운 이별이다

     

     

     

     

     

     

     

     

      독도 / 도종환

      

       우리에게 역사 있기를 기다리며

       수백만 년 저리디 저린 외로움 안고 살아온 섬

       동도가 서도에 아침 그림자를 뉘이고

       서도가 동도에게 저녁 달빛을 나누어 주며

       그렇게 저희끼리 다독이며 살아온 섬

       촛대바위가 폭풍을 견디면 장군바위도 파도를 이기고

       벼랑의 풀들이 빗줄기 받아

       그 중 거센 것을 안으로 삭여내면

       바닷가 바위들 형제처럼 어깨를 겯고 눈보라에 맞서며

       망망대해 한가운데서 서로를 지켜온 섬

        땅채송화 해국 술패랭이 이런 꽃의 씨앗처럼

       세상 욕심 다 버린 것

       외로움이란 외로움 다 이길 수 있는 것들만

       폭풍우의 등을 타고 오거나

       바다 건너 날아와 꽃 피는 섬

       사람 많은 대처에선 볼 수 없게 된 지 오래인

          녹색 비둘기 한 쌍 몰래 날아와 둥지 틀다 가거나

       바다 깊은 곳에서

       외로움이 아름다음으로 빛나는 해조류떼가

       저희끼리 손끝을 간지르며 모여 사는 곳

       그런 걸 아는 사람 몇몇 바다 건너와 물질하며 살거나

       백두산 버금가는 가슴으로 용솟음치며

       이 나라 역사와 함께 해온 섬

       홀로 맨 끝에 선다는 것이 얼마나 가슴 시린 일인지

       고고하게 사는 일이 얼마나 눈물겨운 일인지 알게 하는 섬

       아, 독도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풀꽃의 노래 / 이해인  (0) 2017.09.29
    울릉도 저동항  (0) 2017.09.28
    독도에 발을 딛다,,,!  (0) 2017.09.27
    한 점 섬 울릉도로 갈거나,,,!  (0) 2017.09.25
    너에게 쓴다 / 천양희  (0) 2017.09.22
    선운산 상사화 보러 가야지,,,!  (0) 2017.09.20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