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덕담 - 도종환
    2015.02.20 19:35

     덕담 - 도종환

     

    지난해 첫날 아침에 우리는
    희망과 배반에 대해 말했습니다
    설레임에 대해서만 말해야 하는데
    두려움에 대해서도 말했습니다
    산맥을 딛고 오르는 뜨겁고 뭉클한
    햇덩이 같은 것에 대해서만
    생각하지 않고
    울음처럼 질펀하게 땅을 적시는
    산동네에 내리는 눈에 대해서도
    생각했습니다
    오래 만나지 못한 사람들에
    대한 그리움과
    느티나무에 쌓이는
    아침 까치소리 들었지만
    골목길 둔탁하게 밟고 지나가는
    불안한 소리에 대해서도
    똑같이 귀기울여야 했습니다
    새해 첫날 아침
    우리는 잠시 많은 것을 덮어두고
    푸근하고 편안한 말씀만을
    나누어야 하는데
    아직은 걱정스런 말들을
    함께 나누고 있습니다
    올해도 새해 첫날 아침
    절망과 용기에 대해 이야기하였습니다

     새해에는 이런 사람이 - 이해인

    평범하지만

    가슴엔 별을 지닌 따뜻함으로

    어려움 속에서도 절망하지 않고

    신뢰와 용기로써 나아가는

    [기도의 사람]이 되게해 주십시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정월의 보름달만큼만 환하고

    둥근마음 나날이 새로 지어 먹으며

    밝고 맑게 살아가는

    [희망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너무 튀지 않는 빛깔로

    누구에게나 친구로 다가서는 이웃

    그러면서도 말보다는

    행동이 뜨거운 진실로 앞서는

    [사랑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오랜 기다림과 아픔의 열매인

    마음의 평화를 소중히 여기며

    화해와 용서를 먼저 실천하는

    [평화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그날이 그날 같은 평범한 일상에서도

    새롭게 이어지는 고마움이 기도가 되고

    작은 것에서도 의미를 찾아 지루함을 모르는

    [기쁨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아침의 기도 - 용혜원


    아침에
    찬란히 떠오르는 빛은
    이 땅 어느 곳에나 비추이게 하소서

    손등에 햇살을받으며
    봄을 기다리는 아이들과
    병상의 아픔에도
    ?은 이들의 터질 듯한 벅찬 가슴과
    외로운 노인의 얼굴에도
    희망과 꿈이 되게 하소서

    또다시 우리에게 허락되는 365일 삶의 주머니 속에
    봄과 여름 그리고 가을과 겨울의 결실로 가득 채워
    한 해를 다시 보내는 날은
    기쁨과 감사를 드리게 하소서

    이 해는
    행복한 사람들은 불행한 이들을
    건강한 사람들은 아픔의 사람들을
    평안한 사람들은 외로운 사람들을
    따뜻하게 보살피는 손길이 되게 하소서
    이새로운 아침에
    찬란히 떠오르는 빛으로
    이 땅의 사람들의 영원 향한 소망을 이루게 하시고
    이 아침의 기도가 이 땅 사람들이
    오쳔년을 가꾸어온 사랑과 평화로 함께 하소서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춘화-천리포수목원  (0) 2015.02.27
    서해 명산 팔봉산!  (0) 2015.02.24
    덕담 - 도종환  (0) 2015.02.20
    혼자 오르는 산(3)  (0) 2015.02.16
    혼자 오르는 산(2)!  (0) 2015.02.15
    혼자 오르는 산(1) !  (0) 2015.02.15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