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혼자 오르는 산(2)!
    2015. 2. 15. 23:33

    토닥토닥.... 김재진

     

    나는 너를 토닥거리고
    너는 나를 토닥거린다
    삶이 자꾸 아프다고 말하고
    너는 자꾸 괜찮다고 말한다
    바람이 불어도 괜찮다
    혼자있어도 괜찮다
    너는 자꾸 토닥거린다
    나도 자꾸 토닥거린다
    다 지나간다고다 지나갈거라고
    토닥거리다가 잠든다

     해무가 피기 시작한다!!

     

     가장 큰 행복은 작은 행복들의 연속이란다

    이 순간,

    돈으로는 우리의 영혼에겍 필요한 것을 아무것도 살 수 없다

     

     

     바람의 숨결을 느낀다

    아무런 의미를 지니고 지났던지, 아니면 훌쩍 지났던지 바람은 흔적을 남겼다

    우리의 지난 복잡한 삶도 흔적이 남을까?

     

     

     

     

    마음 길 / 김재진

     

    마음에도 길이 있어

    아득하게 멀거나 좁을 대로 좁아져

    숨 가쁜 모양이다.

    그 길 끊어진 자리에 절벽 있어

    가다가 뛰어내리고 싶을 때 있는 모양이다.

    마음에도 문이 있어

    열리거나 닫히거나 더러는 비틀릴 때 있는 모양이다.

    마음에도 항아리 있어

    그 안에 누군가를 담아두고

    오래오래 익혀 먹고 싶은 모양이다.

    몸보다 마음이 먼저 가

    달그락달그락 설거지하고 있는 저녁

    일어서지 못한 몸이 따라 문밖을 나서는데

    마음에도 길이 있어

    갈 수 없는 곳과 가고는 오지 않는 곳으로

    나뉘는 모양이다.

     

     제 동료는 셀카봉과 사진기로 노느라고 멀리 떨어져서 옵니다 ㅋㅋ

     시리도록 파란 저 공간은 가득한 여백으로 비워두리라!

     

     

    오랜 기다림이 있어, 다시

    사랑을 만나러 갑니다 

    바람처럼,,,,

     밝고 따사로운 햇살은, 오늘 더욱 감사합니다

    천천히 백록담으로 다가갑니다

    고운 햇살이 다하기 전에 이 너른 평원에서 벌렁 누웠습니다

    그리고,

    이 산에 부는 바람을 훔쳐서 떠나렵니다

     천천히 걷습니다

    새벽에 올라오니 산님들도 없습니다

    새로운 희망을 떠올려 봅니다

    이 산에도 봄이 오듯이, 새 봄을 노래하고 싶어집니다

     

     대피소도 조용합니다

     죽은자와 산자의 차이는 무엇일까?

    전 소망이 있느냐, 없느냐의 차이가 아닐까 합니다

    살아간다는 것은 소망을 이루기위해 주어진 복잡함을 이겨내는 것이 아닐까요?

     

    이 아침엔, 어제의 깜깜함은 말하지 말아야지,,,

    뜨겁게 살아보는 희망이 있으니까! 

    백록담 너머로 퍼진 햇살이 꽁꽁 얼어버린 구상나무에 내립니다

    무엇이 필요할까?

     

    오늘 저의 불러그에 오신 많은 분들께 드립니다

    살아갈 날들보다 더 많은 것을 사랑하시기 바랍니다

    사랑으로 남아, 흔적이 되길 소망합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덕담 - 도종환  (0) 2015.02.20
    혼자 오르는 산(3)  (0) 2015.02.16
    혼자 오르는 산(2)!  (0) 2015.02.15
    혼자 오르는 산(1) !  (0) 2015.02.15
    황혼의 나라 / 이정하  (0) 2015.02.14
    포근한 느낌이 좋다, 칠갑산!  (0) 2015.02.12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