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그리운 남쪽 / 곽재구
    2016. 5. 18. 07:05

    그리운 남쪽 / 곽재구

     

    그곳은 어디인가
    바라보면 산모퉁이
    눈물처럼 진달래 꽃 피어나던 곳은
    우리가 매듭 굵은 손을 모아
    여어이 여어이 부르면
    어어이 어어이 눈물 섞인 구름으로
    피맺힌 울음들이 되살아나는 그곳은
    돌아보면 날 저물어 어둠이 깊어
    홀로 누워 슬픔이 되는 그리운 땅에
    오늘은 누가 정 깊은
    저 뜨거운 목마름을 던지는지
    아느냐 젊은 시인이여
    눈뜨고 훤히 보는 백일의
    이 땅의 어디에도
    가을바람 불면 가을바람 소리로
    봄바람 일면 푸른 봄바람 소리로
    강냉이 풋고추
    눈 속의 겨울 애벌레와도 같은
    죽지 않는 이 땅의 서러운 힘들이
    저 숨죽인 그리움의 밀물소리로
    우리 쓰러진 가슴 위에 피어나고 있음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 입니다

    철이 없던 시절에 불어닥쳤던 일이, 이제는 한참 지난 과거가 된 듯 합니다

    아직도 아물지 못한 상처는 지속되고,,,

     

    먼 장래의 희망을 보고

    행복과 불행을 선택했던 지난날,

    죽음이 삶을 뒷받침 했기에 더욱 빛이나고, 기억하는 것일까?

     

    흔들리는 지금

    마음을 다잡아 봅니다

     

    삼가 고통받으신 모든 분들께 위로와 명복을 빕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의 장미 / 이해인  (0) 2016.05.20
    길 위에서의 생각 - 류시화  (0) 2016.05.18
    그리운 남쪽 / 곽재구  (0) 2016.05.18
    선물  (0) 2016.05.14
    행복한 글!  (0) 2016.05.13
    고창 청보리밭 추억!  (0) 2016.05.05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