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첫눈 오는 날 만나자 / 안도현
    2017. 12. 9. 22:25

    첫눈 오는 날 만나자 / 안도현

     

    첫눈 오는 날 만나자
    어머니가 싸리 빗자루로 쓸어 놓은 눈길을 걸어
    누구의 발자국 하나 찍히지 않은
    순백의 골목을 지나
    새들의 발자국 같은 흰 발자국을 남기며
    첫눈 오는 날 만나기로 한 사람을 만나러 가자

     

    팔짱을 끼고 더러 눈길에 미끄러지기도 하면서
    가난한 아저씨가 연탄 화덕 앞에 쭈그리고 앉아
    목 장갑 낀 손으로 구워 놓은 군밤을
    더러 사먹기도 하면서
    첫눈 오는 날 만나기로 한 사람을 만나
    눈물이 나도록 웃으며 눈길을 걸어가자

     

    사랑하는 사람들만이 첫눈을 기다린다
    첫눈을 기다리는 사람들만이
    첫눈 같은 세상이 오기를 기다린다
    아직도 첫눈 오는 날 만나자고
    약속하는 사람들 때문에 첫눈은 내린다

     

    세상에 눈이 내린다는 것
    눈 내리는 거리를 걸을 수 있다는 것은
    그 얼마나 큰 축복인가?

     

    첫눈 오는 날 만나자
    첫눈 오는 날 만나기로 한 사람을 만나
    커피를 마시고 눈 내리는 기차역 부근을 서성거리자

     

     

     

    무슨 말인가 더 드릴 말이 있어요 / 김용택

     

    오늘 아침부터 눈이 내려
    당신이 더 보고 싶은 날입니다
    내리는 눈을 보고 있으면
    당신이 그리워지고
    보고 싶은 마음은 자꾸 눈처럼 불어납니다
    바람 한 점 없는 눈송이들은
    빈 나뭇가지에 가만히 얹히고
    돌멩이 위에 살며시 가 앉고
    땅에도 가만가만 가서 내립니다
    나도 그렇게 당신에게 가 닿고 싶어요

     

    아침부터 눈이 와
    내리는 눈송이들을 따라가보며
    당신이 더 그리운 날
    그리움처럼 가만가만 쌓이는
    눈송이들을 보며
    뭔가, 무슨 말인가 더 정다운 말을
    드리고 싶은데
    자꾸 불어나는 눈 때문에

    그 말이 자꾸 막힙니다

     

    내일 아침을 기대히며,,,!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과 상처 / 김 승 희  (0) 2017.12.15
    꽃지의 일몰  (0) 2017.12.11
    첫눈 오는 날 만나자 / 안도현  (0) 2017.12.09
    눈 내린 아침  (2) 2017.12.06
    또 기다리는 편지 / 정호승  (0) 2017.12.05
    어느 가을날  (2) 2017.12.03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