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은행잎!!!
    2013. 11. 4. 18:50

    은행나무 잎이 지네요

    아름답습니다   시 한편 올립니다

     

    늙은 은행나무의 수좌가 되어

     

    천태산 영국사로

    늙은 은행나무를 알현하러 갔다

    오늘은 무슨 바람이 불어

    예까지 납시었느냐며 사뭇 반기신다

     

    이렇게 무성하게 잎을 피우며

    천 년이 넘도록 강건하게 사시는

    비결이 뭐냐고 물었더니

    말없이 발아래를 가리키신다

    은행잎이 수북이 쌓여 있다

    굳이 비결을 말하라면

    못 들려 줄 이유도 없지

    그저 내 몸이 무겁다 싶은 생각이 들 때마다

    한 잎 두 잎 조금씩이나마  

    나를 비우는 것뿐이라네

    사람들은 내  황금색 잎들이 아름답다고들 하지만

    그건 아무 것도 모르는 사람들의 이야기일 뿐  

    내가 가야 할 길은 당당 멀었지

    나를 비우고 또 비워서

    마침내 단 하나의 이파리조차 남아 있지 않게 되었을 때

    비로소 내가 꿈꾸는 아름다움의 끝 자리에 닿게 된다네

    혹 자네도 시간 있거든 초겨울에

    다시 한 번 이곳에 와 보시게나

    내 몸이 품은 눈부신 空에 반한

    겨울바람이 엉엉 울고

    저 남고개 넘어오던 햇살이 찔끔

    오줌을 지리는 걸 보게 될 테니 말일세

    내 말 뜻을 알아듣겠는가

    말씀을 마치신  은행나무

    금세 또 이파리 하나를

    가만히 발아래로 떨어뜨린다

     

    삶이란 도무지 예측불가한 것

    어느새 난

    늙은 은행나무의 수좌(首座)가 되어

    터덕터덕 산을 내려오고 있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운사 도솔천!!  (4) 2013.11.07
    가을  (0) 2013.11.05
    은행잎!!!  (0) 2013.11.04
    백록담에서 관음사까지  (4) 2013.10.29
    백록담!  (5) 2013.10.28
    한라산 다녀왔습니다  (0) 2013.10.27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