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덕유산은 어디나 아름답다
    2020. 5. 24. 16:51

    0,산행코스 : 송계사~횡경재~송계삼거리~중봉~향적봉(1,614m정상)~설천봉~곤도라~주차장

    0,산행거리 : 9km 

    0,산행시간 : 놀멍놀멍 5시간

    0, 동행: 홍성토요산악회

     

    신풍령 너머 송계사에서 출발

     

    중봉에서 남덕유로 이어지는 능선을 조망합니다

    추억을 꺼내봅니다

     

     

    아직은 남아있는 털진달래가 반겨줍니다

    철쭉은 앞으로 10여일 지나야 만개할 듯 합니다

     

    중봉에서 향적봉으로 갑니다

    꽃이 있는 세상 / 이향아


    지상에서
    빛나는 이름 하나 누가 물으면
    꽃이여,
    내 숨결 모두어 낸 한 마디 말로
    그것은
    '꽃입니다'
    고백하겠다
    너와 사는 세상이
    가슴 벅차다

    바람 몹시 불어서
    그 사람이 울던 날도
    골목마다 집들은 문을 걸어 잠그고
    세상이 이별로 얼어붙던 날도
    낮은 언덕 양지쪽 등불을 밝혀
    약속한 그 날짜에 피어나던 너
    꽃이 있는 세상이 가슴 벅차다

    간직했던 내 사랑을 모두 바쳐서
    열 손가락 끝마다 불을 켜 달고
    나도 어느 날에 꽃이 피련다
    무릎 꿇어 핀다면
    할미꽃으로
    목숨 바쳐 핀다면
    동백꽃으로

    철쭉은 개화 시작입니다

    진달래는 몇 구루 마무리 중입니다

    비운 항아리처럼 / 이향아

    기적은 바라지 않겠습니다
    퍼낸 물만큼 물은 다시 고이고
    달려온 그만큼 앞길이 트여
    멀고 먼 지축의 끝간데에서
    깨어나듯 천천히 동이 튼다면

    날마다 다시 사는 연습입니다
    연습하여도 연습하여도
    새로 밀리는 어둠이 있어
    나는 여전히 낯선 가두에
    길을 묻는 미아처럼 서 있곤 했습니다

    눈을 감고 살기를 복습하여서
    꿈을 위해 비워둔 항아리처럼
    꿈도 비워 깊어진 항아리처럼
    기적보다 눈부시게 돌아오기를
    옷깃 여며여며 기다리겠습니다.

     

    철쭉의 개화 상황

     

    중봉까지 조망되는 좋은 날씨를 위안으로 삼고 설천봉으로,,,

    지천으로 핀 야생화도 즐기면서,,,,

    덕유산은 계절마다 이야기가 많은 곳이다

    철쭉꽃은 덜 피었어도 연두색 신록으로 충분하다

     

    담담히 추억을 담아 놓는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는 가슴에 저장된 파일입니다 / 김윤진  (18) 2020.05.28
    산을 보며 / 이해인  (15) 2020.05.26
    풀꽃의 노래 / 이해인  (14) 2020.05.22
    길에 관한 명상 / 이외수  (20) 2020.05.20
    경청하소서 / 이향아  (25) 2020.05.16

    댓글 27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