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봄철 민들레 무침과 민들레 효능
    음식 2015. 3. 24. 21:42

    밭에서 채취한 민들레를 누렁잎 등을 떼어서 손질한 후, 물에 깨끗하게 세척한다

    뿌리 부분을 먹기 위해서는 흙이 유입되지 않도록 세심한 세척이 필요합니다 

     물에 담갔다가 물기를 완전히 제거합니다

     고추장, 고춧가루, 식초, 설탕, 참기름, 통깨 등을 넣어서 양념장을 만듭니다

    전 쓴맛이 있어서 달콤새콤하게,,,,

     

     바로 양념장에 민들레 투하!!

     완성입니다

    연하고, 민들레 자체가 약이 되니 보약입니다

     

    동의보감이나 한방에서는 꽃피기전의 민들레를 포공영이라는 약재로  쓰며,열로 인한 종창,유방암,인후염,복막염,급성감염,황달에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열로인해 소변을 못보는 증상에도 효과가 있으며,민간에서젖을 빨리 분비하게 하는 약재로도 사용을하고 있습니다.

     

     민들레효능 민들레부작용을 알아보기에 앞서 민들레의 성분을 알아보겠습니다.민들레는 칼슘,칼륨,철분,인,마그네슘,황,아연,망간 등 다양한 미네랄이 함유되어 있는데요.

     특히 비타민 A,B1,B2,B3,B5,B6,B9,B12,C,E,PAPB[염산결합 비타민]등 다양한 비타민이 함유되어 있습니다.또한 필수 아미노산이 다양하게 들어있으며 그외 다양한 성분 루테오린 시토스테론,글루코사이드,카이틴,아스코르빈산,실리마린,리놀산,콜린,아눌린,만티놀등 우리 몸에 이로운 다양한 성분이 들어 있습니다.

     

     위염을 다스리고 암세포를 죽이며 간은 보호하고 머리카락 은 검게하는 민들레,우리 나라 천지에 깔려 있는것이 민들레이지만 사람들은 민들레가 그리 중요한 약재 인줄을 모르고 지낸다.


     민들레는 우리나라에서뿐 아니라 중국,일본,인도,유럽 아메리카의 인디언들 까지도 중요한 약으로 썼다. 옛 의서를 대강 찾아봐도 민들레에 대한 기록이 적지 않을 만큼 여러 질병에 효과가 뛰어난 약초이다.


    민들레는 갖가지 질병에 두루 효과가 있는데 그중에서도 유방암, 유종의 고름을 없애는 힘이 매우 강하다. 또 산모의 젖을 나오게 하는데에도 효과가 크다. 민들레는 맛이 쓰다

     

    민들레는 옛부터 동서양 어디에서나 먹을 거리나 민간약으로 널리 다양하게 써 왔다.
    민들레는 세계 도처에 2~4백 종류가 있으나 국내에서 자라는 흰 민들레가 가장 약성이 뛰어난데, 우리나라의 도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민들레는 서양에서 건너온 서양민들레가 대부분이다. 서양민들레보다는 토종민들레, 흰 꽃이 피는 노래가사에도 나오는 "하얀 민들레"가 제일 약효가 좋다.

     

    약성 및 활용법

     

    민들레는 맛이 조금 쓰고 달며 약성은 차다. 독이 없으며 간, 위에 들어간다. 열을 내리고 소변이 잘 나오게 하고, 염증을 없애며, 위장을 튼튼하게 하고, 독을 풀고 피를 맑게 하는 등의 작용이 있다.
    또한 민들레는 맛이 짜다. 그런 까닭에 병충해의 피해를 거의 받지 않고 생명력이 몹시 강하여 도시의 시멘트 벽 틈에서도 잘 자란다. 맛이 짠 식물은 어느 것이나 뛰어난 약성을 지니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민들레로 효과를 볼 수 있는 질환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 소변불통에 좋고 호흡기질환 일체, 해열제, 건위제
    • 여성의 유방에 종기 멍울이 생겨 염증이 된 것과 종기가 나서 쓰시고 아픈 것을 치료
    • 산모의 젖을 잘 나오게 하는 데에도 효과가 크다.
    • 종기를 치료하고 열로 인한 독을 풀어 주며 땀을 잘 나게 하고 변비를 치료
    • 흰머리를 검게 하고 뼈와 근육을 튼튼하게 하고 갖가지 눈병에도 효과
    • 각기, 수종, 천식, 기관지염, 임파선염, 늑막염, 위염, 간염, 담낭염, 식도가 좁아 음식을 먹지 못하는 것, 요로감염, 결핵, 소화불량에도 좋은 효험

    '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지락 효능과 바지락탕  (0) 2015.03.27
    국수가 먹고 싶다 / 이상국  (0) 2015.03.27
    봄철 민들레 무침과 민들레 효능  (0) 2015.03.24
    내 젊음의 초상 / 해르만 햇세  (0) 2015.03.21
    봄철, 취나물 쌈!  (0) 2015.03.20
    비 오는 날, 쭈꾸미 볶음으로?  (0) 2015.03.19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