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노루귀의 효능
    2015.03.16 14:49

    쌍떡잎식물 미나리아재비목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로 학명 Hepatica asiatica

    분류 미나리아재비과로 분포지역은 한국(전지역)·중국·헤이룽강 등지이며  서식장소 산의

    나무 밑에서 자생한다. 


    뿌리줄기가 비스듬히 자라고 마디가 많으며 검은색의 잔뿌리가 사방으로 퍼져나간다. 잎은 뿌리에서 뭉쳐나고 긴 잎자루가 있으며 3개로 갈라진다. 갈라진 잎은 달걀 모양이고 끝이 뭉뚝하며 뒷면에 솜털이 많이 난다. 잎몸 길이 5cm 정도, 잎자루 길이 약 25cm이다.


    4월에 흰색 또는 연한 붉은색 꽃이 피는데 잎보다 먼저 긴 꽃대 위에 1개씩 붙는다. 꽃 지름은 약 1.5cm이다. 총포는 3개로 녹색이고 흰 털이 빽빽이 난다. 꽃잎은 없고 꽃잎 모양의 꽃받침이 6∼8개 있다. 꽃받침은 대부분 연한 자줏빛이며 수술과 암술이 여러 개 있다. 열매는 수과로서 털이 나며 6월에 총포에 싸여 익는다.


    봄에 어린잎을 나물로 먹으며 관상용으로 심는다. 민간에서는 8∼9월에 포기째 채취하여 두통과 장 질환에 약으로 쓴다.

    (어제 선운산 게곡에서 한뿌리 찿았습니다 )

     

    노루귀는 생약명으로 장이세신(獐耳細辛)이라고 한다. 약효는 전초에 있어 8∼9월에 포기째 채취하여 햇볕에 건조하여 쓴다. 성미는 평온하며 달고 쓰다. 독성이 있어 1회 사용량이 3~5g을 넘으면 안된다.


    봄에 어린잎을 나물로 먹으며 관상용으로 심는다. 두통과 장 질환에 약으로 쓴다. 진통, 진해(鎭咳), 소종(消腫)의 효능이 있다. 두통(頭痛), 치통(齒痛), 복통(腹痛), 해수(咳嗽), 장염, 하리(下痢)를 치료하며 6-18g을 달여서 복용한다. <외용> 짓찧어서 환부에 도포(塗布)한다.


    뿌리줄기는 비스듬히 뻗고 많은 마디에서 잔뿌리가 사방으로 퍼진다. 이른봄에 잎이 나올 때는 말려서 나오며 털이 돋는 모습이 마치 노루귀 같아 노루귀라고 한다. 관상용, 약용으로 이용된다. 약으로 쓸 때는 탕으로 하여 사용한다. 주로 운동계, 소화기 질환 등을 다스린다.

     

    복용방법

     

    약효 :진통, 진해, 소종의 효능이 있다. 두통, 치통, 복통, 기침, 장염, 설사를 다스린다.

    가공 :햇볕에 말린 것을 잘게 썬다.

    주의 :뿌리에 독성분이 함유되어 있음.

     

    간장병(肝腸病) :전초 또는 뿌리 3~5g을 1회분 기준으로 달여서 1일 2~3회씩 1주일 정도 복용한다.

    두통 :말린 약재를 1회 2-6g씩 200㏄의 물을 넣고 달여 마신다.

    만성 위장병(慢性 胃腸病) :전초 3~5g 또는 뿌리 3~4g을 1회분 기준으로 달여서 1일 2~3회씩 5~7일 복용한다.

    복통(腹痛) :전초 또는 뿌리 3~5g을 1회분 기준으로 달여서 1일 2~3회씩 1주일 정도 복용한다.

    설사(泄瀉) :전초나 뿌리 또는 꽃4~5g을 1회분 기준으로 달여서 2~3회 복용한다.

    위장염(胃腸炎) :전초 또는 뿌리 4~5g을 1회분 기준으로 달이거나 산제로 하여 1일 2~3회씩 3~4일 복용한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운산 한비퀴 돌아보기!!  (0) 2015.03.19
    부산 금정산을 찿아서,,,,  (1) 2015.03.16
    노루귀의 효능  (0) 2015.03.16
    다시 오는 봄 / 도종환  (22) 2015.03.14
    봄이 오는 용봉산!  (0) 2015.03.13
    산에서 책 한 줄 읽으면서!!!  (0) 2015.03.10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