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도 해수욕장에서 놀다,,,!

2018.09.12 21:25 posted by 농돌이 농돌이

 

백령도 사곶의 사빈(천연기념물 제391호)

 

옹진 백령도 사곶의 사빈은 천연기념물 제391호로 미세한 모래가 평평하고 넓게 퇴적되어 생성된 단단한 모래판이다. 특히 한국전쟁 당시 UN군의 천연비행장으로 활용되었다. 이는 썰물 때면 길이 2㎞, 폭 200m의 천연 활주로가 생성되기 때문이다.

이러한 지형과 지질은 이탈리아 나폴리에 있는 것과 더불어 전 세계적으로 단 두 곳에서만 볼 수 있는 특수성을 가지고 있어 1997년 12월 30일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특히 나폴리의 사빈은 길이가 짧고 고르지 못한 반면 백령도의 사곶은 매우 가는 입자의 모래가 시멘트 처럼 굳어져 매우 단단하고 평평한 게 특징이다. 현재도 비행기의 이착륙이 가능하지만 이를 금지시키고 있으며, 경계 해안으로 인근 군부대에서 관리를 하고 있다. 특이한 점은 바다물에 인접한 해안가가 더 단단하다는 게 현지 가이드의 설명이다.

 

 

사빈(沙濱)은 하천에서 운반되거나 파도에 의한 해안 침식으로 인해 생긴 모래가 퇴적되어 만들어지는 모래해안을 말한다. 가장 널리 분포하는 해안 퇴적 지형이며, 수역에 인접한 느슨한 퇴적물로 수면 위에 노출되어 있다. 작은 입자들로 구성되어 있는 사빈은 대체로 폭이 넓고 바다 쪽으로 완만하게 경사져 있는 반면에, 입자가 큰 퇴적물로 구성된 사빈은 일반적으로 경사가 더 가파르다. (출처:네이버)

 

 

둘쨋날 전망대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가을 바다의 분위기 물씬납니다

이날 파도가 엄청나서 거의 반납하고, 떡실신한 상황이었는데,,,

바다를 보니  시원합니다

 

 

 

 

 

 

 

 

조금은 조급했던 일상이 허물어 졌다

좀 더 나를 사랑하는 일이 생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