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한다. / 정호승

2018.07.17 21:50 posted by 농돌이 농돌이

 

사랑한다. / 정호승

밥그릇을 들고 길을 걷는다
목이 말라 손가락으로 강물 위에
사랑한다라고 쓰고 물을 마신다
갑자기 먹구름이 몰리고
몇날 며칠 장대비가 때린다
도도히 황톳물이 흐른다
제비꽃이 아파 고개를 숙인다
비가 그친 뒤
강둑 위에서 제비꽃이 고개를 들고
강물을 내려다본다
젊은 송장 하나가 떠내려오다가
사랑한다
내 글씨에 걸려 떠내려가지 못한다

 

 

 

 

오늘은 초복,

그리고 막내의 생일,,,!

 

퇴근 길에 어머니에게 전화를 건다

어머니,

동생을 낳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고생하셨어요

 

전화왔더라,,,

낳아주셔서,,,

사랑한다고,,,

 

내가 그랬다

하늘만큼 땅 만만큼 사랑한다고

 

큰애야,,,!

고맙고 감사하구나

그리고

너무 사랑한다,,,!

 

순간 내 가슴속에 뜨거운 것이 올라왔지요

울컥,

사랑합니다  어머니,,,!

 

그냥 눈물이 나는 감동,

너무 행복한 저녁

동생에게도 사랑하다고 편지를 보냈습니다

 

 

나의 동생이 돼주어서 고맙고,,,

감사한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숲에 가면 / 이소연  (0) 11:44:47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 도종환  (0) 2018.07.19
사랑한다. / 정호승  (0) 2018.07.17
바닷가 우체국 / 안도현  (0) 2018.07.14
장미를 생각하며 / 이해인  (0) 2018.07.11
산 위에서/이해인  (1) 2018.0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