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 생각하며 / 김현승

2018.01.19 15:34 posted by 농돌이 농돌이

꿈을 생각하며 / 김현승

목적은 한꺼번에 오려면 오지만
꿈은 조금씩 오기도 하고
안 오기도 한다.

목적은 산마루 위 바위와 같지만
꿈은 산마루 위의 구름과 같아
어디론가 날아가 빈 하늘이 되기도 한다.

목적이 연을 날리면
가지에도 걸리기 쉽지만
꿈은 가지에 앉았다가도 더 높은 하늘로
어디론가 날아가 버린다.

그러기에 목적엔 아름다운 담장을 두르지만
꿈의 세계엔 감옥이 없다.

이것은 뚜렷하고 저것은 아득하지만
목적의 산마루 어디엔가 다 오르면
이것은 가로막고 저것은 너를 부른다.
우리의 가는 길은 아 ㅡ 끝없어
둥글고 둥글기만 하다.

 

 

 

상상을 현실로,,,!

 

잠 못자고 기다린 오늘,

 

내일도,

 

내가 나그네 삶을 마무리 하는 시간까지

 

 

 

소망이란 촛불을 켜 봅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을 생각하며 / 김현승  (2) 2018.01.19
사랑이란,,,/ 칼리 지브란  (0) 2018.01.17
낙화, 첫사랑 / 김선우  (0) 2018.01.16
내 몸속에 잠든 이 누구신가 / 김선우  (0) 2018.01.16
내 심장은 너무 작아서/잘랄루딘 루미  (0) 2018.01.14
동백꽃  (0) 2018.0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