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산에도 옆으로 사는 소나무가 있다!

2016.12.05 04:06 posted by 농돌이 농돌이

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 / 황지우

 

영화가 시작하기 전에 우리는

일제히 일어나 애국가를 경청한다

삼천리 화려 강산의

을숙도에서 일정한 군(群)을 이루며

갈대 숲을 이룩하는 흰 새떼들이

자기들끼리 끼룩거리면서

자기들끼리 낄낄대면서

일렬 이열 삼렬 횡대로 자기들의 세상을

이 세상에서 떼어 메고

이 세상 밖 어디론가 날아간다

우리도 우리들끼리

낄낄대면서

깔쭉대면서

우리의 대열을 이루며

한 세상 떼어 메고

이 세상 밖 어디론가 날아갔으면

하는데 대한 사람 대한으로

길이 보전하세로

각각 자기 자리에 앉는다

주저앉는다

계룡산 자연성능 능선에도 옆으로 살아가는 소나무가 있다

풍파를 견디며, 천길 아래 낭떨어지를 바라본다

버리고, 내려놓아서 가벼우니까?

살아남는 건가?

 

출가하는 새 / 황 지 우

 
새는
자기의 자취를 남기지 않는다.
자기가 앉은 가지에
자기가 남긴 체중이 잠시 흔들릴 뿐
새는
자기가 앉은 자리에
자기의 투영이 없다.
새가 날아간 공기 속에도
새의 동체가 통과한 기척이 없다.
과거가 없는 탓일까.
새는 냄새나는
자기의 체취도 없다.
울어도 눈물 한 방울 없고
영영 빈 몸으로 빈털터리로 빈 몸뚱아리 하나로
그러나 막강한 풍속으로 거슬러 갈 줄 안다.
生後의 거센 바람 속으로
갈망하며 꿈꾸는 눈으로
바람 속 내일의 숲을 꿰뚫어 본다.

너를 기다리는 동안/황지우

네가 오기로 한 그자리에

내가 미리 가 너를 기다리는 동안

다가오는 모든 발자국은

내 가슴에 쿵쿵거린다

바스락거리는 나뭇잎 하나도 다 내게 온다

기다려 본 적이 있는 사람은 안다

세상에서 기다리는 일처럼 가슴 애리는 일 있을까

네가 오기로 한 그자리, 내가 미리 와 있는 이곳에서

문을 열고 들어오는 모든 사람이

너였다가

너였다가, 너일 것이었다가

다시 문이 닫힌다

사랑하는 이여

오지 않는 너를 기다리며

마침내 나는 너에게 간다

아주 먼 데서 나는 너에게 가고

아주 오랜 세월을 다하는 너는 지금 오고 있다

아주 먼 데서 지금은 천천히 오고 있는 너를

너를 기다리는 동안 나도 가고 있다

남들이 열고 들어오는 문을 통해

내 가슴에 쿵쿵 거리는 모든 발자국 따라

너를 기다리는 동안 나는 너에게 가고 있다.

 

 

우리는 안다

시인처럼 조그만 중력도 남기지 않고 떠남이 숭고함을,,,

쿠바의 혁명가 카스트로처럼

일상의 흔적도 불허한다

 

단지, 미래을 향한 마음만 남긴다

거센 바람도 미래를 향한 새의 눈을 감게 할 수는 없다

 

작은 움직임도 들리는 새벽,

감사함과 절박한 기다림으로 아침을 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룡산에도 옆으로 사는 소나무가 있다!  (1) 2016.12.05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  (0) 2016.12.04
100대 명산, 홍도 깃대봉,,,!  (2) 2016.11.30
만추의 용봉산,,,!  (0) 2016.11.20
용봉산 만추 산행,,,!  (0) 2016.11.20
산문(山門)에 기대어/ 송수권  (0) 2016.11.1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