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물음 / 김광규

2018.12.09 21:24 posted by 농돌이 농돌이

 

오래된 물음 / 김광규

 

누가 그것을 모르랴

시간이 흐르면

꽃은 시들고

나뭇잎은 떨어지고

짐승처럼 늙어서

우리도 언젠가 죽는다

땅으로 돌아가고

하늘로 사라진다

그래도 살아갈수록 변함없는

세상은 오래된 물음으로

우리의 졸음을 깨우는구나

보아라

새롭고 놀랍고 아름답지 않느냐

쓰레기터의 라일락이 해마다

골목길 가득히 뿜어내는

깊은 향기

볼품 없는 밤송이 선인장이

깨어진 화분 한 귀퉁이에서

오랜 밤을 뒤척이다가 피워낸

밝은 꽃 한 송이

연못 속 시커먼 진흙에서 솟아오른

연꽃의 환한 모습

그리고

인간의 어두운 자궁에서 태어난

아기의 고운 미소는 우리를

더욱 당황하게 만들지 않느냐

맨발로 땅을 디딜까봐

우리는 아기들에게 억지로

신발을 신기고

손에 흙이 묻으면

더럽다고 털어준다

도대체

땅에 뿌리박지 않고

흙도 몸에 묻히지 않고

뛰놀며 자라는

아이들의 팽팽한 마음

튀어오르는 몸

그 샘솟는 힘은

어디서 오는 것이냐

 

 

 

생명력은,

무엇을 버리고 살아야 할 지를 알아가는 것이다,,,!

 

대설,

이 겨울에도 나만이 들려오는 소리를 듣는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래된 물음 / 김광규  (0) 2018.12.09
예당지의 겨울,,,!  (2) 2018.12.06
눈사람 / 유안진  (2) 2018.12.05
가을 타고 싶어라 / 유안진  (0) 2018.11.29
갈대를 위하여 / 강은교  (0) 2018.11.26
이별노래 / 이해인  (2) 2018.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