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 도종환

2018.07.19 21:05 posted by 농돌이 농돌이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  도종환


저녁 숲에 내리는 황금빛 노을이기보다는
구름 사이에 뜬 별이었음 좋겠어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버드나무 실가지 가볍게 딛으며 오르는 만월이기보다는
동짓달 스무날 빈 논길을 쓰다듬는 달빛이었음 싶어.
꽃분에 가꾼 국화의 우아함보다는
해가 뜨고 지는 일에 고개를 끄덕일 줄 아는 구절초이었음 해.
내 사랑하는 당신이 꽃이라면
꽃피우는 일이 곧 살아가는 일인
콩꽃 팥꽃이었음 좋겠어.

이 세상의 어느 한 계절 화사히 피었다
시들면 자취없는 사랑말고
저무는 들녁일수록 더욱 은은히 아름다운
억새풀처럼 늙어갈 순 없을까
바람 많은 가을 강가에 서로 어깨를 기댄 채

우리 서로 물이 되어 흐른다면
바위를 깎거나 갯벌 허무는 밀물썰물보다는
물오리떼 쉬어가는 저녁 강물이었음 좋겠어
이렇게 손을 잡고 한세상을 흐르는 동안
갈대가 하늘로 크고 먼 바다에 이르는 강물이었음 좋겠어.

 

오늘은,

차가운 막걸리가 그리웠습니다

 

 

더운 제 가슴을 내리는

시원함,,,

 

다시,

돌아가고 싶지는 않지만,,,

기다림은 있습니다

 

 

이효리님의 말처럼 ,,,

 

가능한 것만 꿈 꾸는 것은 아니잖아요,,,!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숲에 가면 / 이소연  (0) 11:44:47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 도종환  (0) 2018.07.19
사랑한다. / 정호승  (0) 2018.07.17
바닷가 우체국 / 안도현  (0) 2018.07.14
장미를 생각하며 / 이해인  (0) 2018.07.11
산 위에서/이해인  (1) 2018.0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