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시'에 해당되는 글 56건

  1. 2018.05.07 너에게 쓴다 / 천양희 (2)

너에게 쓴다 / 천양희

2018.05.07 21:58 posted by 농돌이 농돌이

너에게 쓴다 / 천양희

꽃이 피었다고 너에게 쓰고
꽃이 졌다고 너에게 쓴다.
너에게 쓴 마음이
벌써 길이 되었다.
길 위에서 신발 하나 먼저 다 닳았다.


꽃진 자리에 잎피었다 너에게 쓰고
잎진 자리에 새가 앉았다 너에게 쓴다.
너에게 쓴 마음이
벌써 내 일생이 되었다.
마침내는 내 생生 풍화되었다.

 

 

 

 

매 순간이 사랑이었던 날,

 

지친 날에도

 

어떤 위로가 필요했던 날에도,

 

이 순간에도,,,

 

사랑은 우리의 삶을 살아가도록 하는 이유이고, 원동력 입니다

 

우리는 계속해서 사랑합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 황지우  (0) 2018.05.13
용비지의 추억  (0) 2018.05.11
너에게 쓴다 / 천양희  (2) 2018.05.07
근로자의 날을 지나며,,,!  (4) 2018.05.01
누구나 다 그래 / 하태완  (0) 2018.04.28
꽃다발을 말리면서 / 이향아  (2) 2018.0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