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보리수 효소 만들기!
    음식 2015. 6. 19. 10:40

                 ( 보리수 효능)

     

      1. 기침, 가래
      보리수나무 열매 40그램, 흑설탕 20그램에 물 1되를 붓고
      절반이 되게 약한 불로 달여서 물 대신 수시로 마신다.
      곰보배추 20그램, 보리수나무 열매 40그램에 물 한 되를 붓고
      물이 절반이 되게 달여서 물이나 차 대신 수시로 마신다.
      또는 곰보배추를 말려서 가루 낸 것을
      보리수나무 열매 달인 물로 먹는다.
      보리수나무 잎을 대신 써도 된다.
      보리수나무와 곰보배추를 합치면
      천식, 기침, 가래 등에 최고의 명약이 된다.
      2.피를 토하는 데, 월경과다
      보리수나무 뿌리 80그램에 물 한 되를 붓고 물이 절반이 되게 달여서
      하루 3∼7번 에 나누어 물 대신 마신다.
      3.알코올 중독, 술독을 푸는 데
      보리수나무 잔가지나 뿌리 40∼80그램에 물 한 되를 붓고
      물이 절반이 되게 달여서 물이나 차 대신 수시로 마신다.
      보리수나무는 술독을 푸는 데에도 상당한 효과가 있다.
      다만 뜨거울 때 마시지 말고 식은 다음에 마셔야 한다.
      4.인후가 아파서 말을 제대로 못 할 때
      보리수나무 뿌리 40그램, 황련 8그램을 물로 달여서 마신다.
      5.산후 부종
      보리수나무 뿌리 20그램, 익모초 20그램에 설탕을 약간 더하여
      물로 달여서 마신다.
      6.천식으로 숨이 찬 데
      보리수나무 잎을 약한 불로 쬐어 말려서 곱게 가루 내어 미음과 함께
      찻숟갈로 2∼3숟갈씩 하루 3∼4번 먹는다.
      7.기침, 해수
      신선한 보리수나무 잎 40그램을 물로 달여서 설탕이나 꿀을 더하여
      수시로 마신다.
      8.기관지천식, 만성기관지염
      보리수나무 잎, 비파 잎 각각 20그램을 물로 달여서
      설탕이나 꿀을 타서 먹거나 보리수나무 잎을 말려 곱게 가루내어
      한 번에 6그램씩 설탕이나 꿀을 더하여 좋은 술이나 음료에 타서 먹는다.
      9.벌한테 쏘이거나 뱀한테 물린 데
      신선한 보리수나무 잎을 짓찧어 즙을 짜서 술과 함께 마시는 한편
      그 찌꺼기를 아픈 부위에 붙인다.
      10.만성기관지염
      말린 보리수나무 잎, 도깨비바늘(鬼針草) 각각 20그램을 물로 달여서
      하루 2∼3번에 나누어 마신다.
      호흡곤란, 해수, 가래를 삭이는 데 모두 좋은 효험이 있는데
      특히 기침을 멎게 하는 효과가 높다.
      11.천식
      보리수나무 잎을 그늘에서 말려 약한 불로 약간 누렇게 되게 볶아서
      가루 내어 뜨거운 미음과 함께 한번에 4∼5그램씩
      아침저녁으로 하루 두번 먹는다.
      10∼15일 가량 복용하면 상당히 증세가 가벼워지고 발작 횟수가 줄어든다.
      특히 폐와 내장이 허한(虛汗)한 환자한테 효과가 좋다.
      아니면 날마다 보리수나무 잎 40그램에 물 1,000밀리리터를 붓고
      약한 불로 절반이 되게 달여서 하루 2∼3번에 나누어 마셔도
      3∼4일이면 효과가 나타난다.

     

       

       

      보리수는 수분이 많아서 상하기 쉽습니다

      설탕의 비율을, 꿀을 첨가하시기 바랍니다

      사랑하는 까닭/이정하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것은
      까닭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다른 사람들은
      나의 홍안만을 사랑하지마는
      당신은 나의 백발도
      사랑하는 까닭입니다.

      내가 당신을 그리워하는 것은
      까닭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다른 사람들은
      나의 미소만을 사랑하지마는
      당신은 나의 눈물도
      사랑하는 까닭입니다.

      내가 당신을 기다리는 것은
      까닭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다른 사람들은
      나의 건강을 사랑하지마는
      당신은 나의 죽음도 사랑하는
      까닭입니다.
       

      '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굴비찜으로 저녁을 ?  (0) 2015.06.25
      초간단 감자요리!  (3) 2015.06.23
      보리수 효소 만들기!  (2) 2015.06.19
      제철 감자전 만들기  (0) 2015.06.16
      예산 맛집, 삼우갈비!  (4) 2015.06.12
      돌솥밥과 간장게장!  (0) 2015.06.07

      댓글 2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