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다시 찿은 순창 체계산과 출렁다리
    2020. 6. 29. 06:37

    0,산행코스 : 유촌교~무수재~금돼지굴봉~당재~채계산(360m)~장군봉~칼바위능선~출렁다리~계단~주차장

    0,산행거리 : 6km / 산행시간 : 3시간

    0,산행난이도 : 하

    0, 산행지도

    새벽 03시에 시작한 하루를 산행으로 열어봅니다

    조망은 좀???

    건너 산에 걸린 운해도 보면서 소나무 숲길을 걷습니다

    발 아래 풍경도 구경합니다

     

    바딱 솟은 금대봉

     

    멋진 칼날능선길,,,!

    산 위에서 / 이해인

     

    그 누구를 용서 할 수 없는 마음이 들 때

    그 마음을 묻으려고 산에 오른다.

     

    산의 참 이야기는 산만이 알고

    나의 참 이야기는 나만이 아는 것

    세상에 사는 동안 다는 말 못할일 들을

    사람은 저마다의 가슴 속에 품고 산다.

     

    그 누구도 추측만으로

    그 진실을 밝혀낼 수 없다

    꼭침묵해야 할 때 침묵하기 어려워

     

    산에 오르면

    산은 침묵으로 튼튼해진

     

    그의 두 팔을 벌려 나를 안아준다.

    좀더 참을성을 키우라고

    내 어깨를 두드린다.

    반대쪽은 직벽의 낭떨어지입니다 ㅎㅎ

     

    꿈꾸는 당신 / 마종기

    내가 채워주지 못한 것을
    당신은 어디서 무엇을 구래 채우는가
    내가 덮어주지 못한 곳을
    당신은 어떻게 탄탄히 메워
    떨리는 오한을 이겨내는가

    헤매며 한정 없이 찾고 있는 것이
    얼마나 멀고 험난한 곳에 있기에
    당신은 돌아눕고 돌아눕고 하는가
    어느 날쯤 불안한 당신 속에 들어가
    늪 속 깊이 숨은 것도 찾아주고 싶다

    밤새 조용히 신음하는 어깨여
    시고 매운 세월이 얼마나 길었으면
    약 바르지 못한 온 몸의 상처를
    이불만 덮은 채로 참아내는가

    쉽게 따뜻해지지 않는 새벽 침상,
    아무리 인연의 끈이 질기다 해도
    어차피 서로를 다 채워줄 수는 없는 것
    아는지, 빈 가슴 감춘 채 멀리 떠나며
    수십 년의 밤을 불러 꿈꾸는 당신

     

    출렁다리 정자가 건립되었습니다

     

    남원 책게산은 패스하고 정읍으로 라밴더 관람하러 갑니다

     

    당신 사랑 안녕한가요 / 김인숙

    당신 사랑 안녕한가요
    혹시, 당신 사랑 언제나 잘 있겠지 하고
    들여다보지 않았나요

    그랬다면 지금
    당신 사랑 한번 들여다보세요

    부패하진 않았는지
    달콤함이 좀 부족한지 않은 지
    수분이 좀 부족하지 않은 지
    부드러움이 혹시 덜 한지,

    당신의 사랑을 먹고사는 사람에게
    늘 최고의 것을 주고 싶은 당신이라면
    지금 보세요.
    당신의 사랑은 안녕한지,

     

    어제 걷던 거리를 , 오늘 다시 걷더라도

    어제 만난 사람들을, 오늘 다시 만나더라도어제 겪은 슬픔이

    오늘 다시 찿아오더라도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식은 커피를 마시거나

    딱딱하게 굳은 찬밥을 먹을 때

    살아온 일이 초라하거나

    살아갈 일이 쓸쓸하게 느껴질 때

    진부한 사랑에 빠지거나

    그보다 더 진부한 이별이 찿아왔을 때

    가슴 더욱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아침에 눈을  떠

    밤에 눈을 감을 때까지

    바람에 꽃이 피어

    바람에 낙엽 질 때까지

    마지막 눈발 흩날릴 때까지

    마지막 숨결  멈출 때까지

    살아 있어 살아 있을 때까지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살아 있다면,

    가슴 뭉클하게

    살아있다면

    가슴 터지게 살아야 한다

     

    --- 양광모 나는 왜 수평으로 떨어지는가 중에서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설악(금강산) 성인대에서 즐기다  (28) 2020.07.11
    욕망에 대하여 / 고은영  (30) 2020.07.06
    다시 찿은 순창 체계산과 출렁다리  (19) 2020.06.29
    최고봉 / 천양희  (18) 2020.06.22
    산길 / 복효근  (23) 2020.06.20
    철쭉 만개한 한라산 산행 2  (15) 2020.06.17

    댓글 19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