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012. 4. 16. 21:34

    지리산을 다녀와서  그런지 다리가 뻐근하다

    놀면 뭐하냐?  다리나 풀러 가자고 용봉산에 올랐다

    지난번에 올린 곳을 중심으로 다녀 봤더니 진달래가 만개했다

    아름다움을 함께 나누고 싶다

     

    바위틈에서 멋지고 붉은 꽃을 피웠습니다

     

     

    사람들이 잘 안 다니는 곳에 무너진 절터가 있습니다

    그리고 주변 바위에 새겨진 부처님 암각 입니다

    눈, 비오면 비 맞고, 바람 불어도 피 할 곳 없이 수백년을 한자리에서,,,,,

     

     

    암각화 기반 돌 틈에 핀 바람꽃

     

     

     

    드디어 꽃을 피우셨습니다

    바위틈에 뿌리를 묻고, 이슬로 연명하다가, 이번 봄비에 개화!!!!

     

     

    암릉에 핀 진달래 입니다

    환하고  깨끗합니다

     

     

    지난번에는 봉우리가 조금 터졌는데 완벽합니다

     

     

    지난주 보다는 화려하게 피었습니다

    이 꽃지고 나면 또 어이 하려나,,,,

     

     

    序詩

     

    당신을 위한 나의 기도가

    그대로

    한  편의 詩가 되게 하소서

     

     

    당신 안에 숨쉬는 나의 매일이

    읽을수록 맛드는

    한 편의 詩가 되게 하소서

     

    때로는 아까운 말도

    용기있게 버려서 더욱 빛나는

    한 편의 詩처럼 살게 하소서

    ----이해인---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축복  (6) 2012.04.22
    꽃잔치  (2) 2012.04.18
      (2) 2012.04.16
    고난속에 핀 꽃  (5) 2012.04.07
    화려한 외출  (2) 2012.04.07
    설악산(봄꽃)  (2) 2012.04.06

    댓글 2

    • BlogIcon 해우기 2012.04.18 09:55 신고

      아직 동네에 진달래는 피지않았고, 다른동네를 지나며 본것이 전부인데요.....
      시간도 어느새 4월중순인데...
      제가 사는 이 태백은 언제나야...진달래를 볼수있을런지....ㅜ
      그래도 곧 찾아는 오겠지요?? ㅎㅎㅎ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