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바람부는 날, 황매산
    2019. 10. 27. 09:30

    바람 부는 날의 풀 ... 류시화

    바람부는 날
    들에 나가 보아라.
    풀들이 억센 바람에도
    쓰러지지 않는 것을 보아라.

    풀들이 바람 속에서
    넘어지지 않는 것은
    서로가 서로의 손을
    굳게 잡아 주기 때문이다.

    쓰러질 만하면
    곁의 풀이 또 곁의 풀을
    넘어질 만하면
    곁의 풀이 또 곁의 풀을
    잡아주고 일으켜 주기 때문이다.

    이 세상에서 이보다 아름다운 모습이
    어디 있으랴.

    이것이다.
    우리가 사는 것도
    우리가 사랑하고 또 사랑하는 것도.
    바람 부는 날 들에 나가 보아라.
    풀들이 왜 넘어지지 않고 사는가를 보아라.

     

    세상살이에서 복잡하고 심각한 영화나, 책을 잘 읽지 않은지 좀 되었습니다

    세상이 더 복잡하고 드라마틱 하기 때문입니다

    바람부는 날,

    황매산에 올라  억세풀 가득 핀 정원에서 걷습니다

    멀리 지리산의 천왕봉이 조망됩니다

    힌 눈이 가득 쌓이면 꽁꽁 싸매고 가봐야겠죠?

    누구에게든 바쁜 가을날,,,!

    이른 아침에는 안개가 자욱해서 시야가 없더니 멋진 풍경을 보여줍니다

    집이 없는 자는 집을 그리워하고
    집이 있는 자는 빈 들녘의 바람을 그리워한다
    나 집을 떠나 길 위에 서서 생각하니
    삶에서 잃은 것도 없고 얻은 것도 없다

    모든 것들이 빈 들녘의 바람처럼
    세월을 몰고 다만 멀어져갔다

    어떤 자는 울면서 웃을 날을 그리워하고
    웃는 자는 또 웃음 끝에 다가올 울음을 두려워한다

    나 길가에 피어난 풀에게 묻는다
    나는 무엇을 위해서 살았으며 또 무엇을 위해 살지 않았는가를
    살아있는 자는 죽을 것을 염려하고
    죽어가는 자는 더 살지 못했음을 아쉬워한다

    자유가 없는 자는
    자유를 그리워하고 어떤 나그네는 자유에 지쳐 길에서 쓰러진다

    - 류시화님의 "길위에서의 생각 "中에서 -

    철쭉꽃으로 가득하던 곳에 힌 억세풀이 꽃을 피웠습니다

    황매산에 왔으니 잠깐 정상에 가봐야겠습니다

    멋진 황매산 능선,,,!

    정상은 산님들이 가득 차지,,,, 하산합니다

    바람 부는 날의 풀/ 류 시 화

     

    바람부는 날
    들에 나가 보아라.
    풀들이 억센 바람에도
    쓰러지지 않는 것을 보아라.

     

    풀들이 바람 속에서
    넘어지지 않는 것은
    서로가 서로의 손을
    굳게 잡아 주기 때문이다.

     

    쓰러질 만하면
    곁의 풀이 또 곁에 풀을
    넘어질 만하면
    곁의 풀이 또 곁의 풀을
    잡아주고 일으켜 주기 때문이다.

     

    이 세상에서 이보다 아름다운 모습이
    어디 있으랴

    이것이다.


    우리가 사는 것도
    우리가 사랑하고 또 사랑하는 것도
    바람 부는 날 들에 나가 보아라
    풀들이 왜 넘어지지 않고 사는가를 보아라.

     

    멋진 날 입니다

    이런 자유와 건강을 주심에 감사합니다

    그대가 곁에있어도 나는그대가 그립다 / 류 시화

    물속에는

    물만 있는것이 아니다.

    하늘에는

    그 하늘만 있는것이 아니다.

    그리고 내 안에는

    나만이 있는것이 아니다.

    내 안에 있는이여

    내 안에서 나를 흔드는 이여

    물처럼 하늘처럼 내 깊은곳 흘러서

    은밀한 내 꿈과 만나는이여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철쭉군락지 방향으로 가서, 한바퀴 돌아보겠습니다

    저편 언덕 / 류시화

    슬픔이 그대를 부를 때
    고개를 돌리고 쳐다보라

    세상의 어떤 것에도 의지할 수 없을 때
    그 슬픔에 기대라

    저편 언덕처럼 슬픔이 그대를 손짓할 때
    그곳으로 걸어가라

    세상의 어떤 의미에도 기댈 수 없을 때
    저편 언덕으로 가서
    그대 자신에게 기대라

    슬픔에 의지하되
    다만
    슬픔의 소유가 되지 말라

    나무 ... 류시화


    나에게
    나무가 하나 있었습니다.
    나는 나무에게로 가서
    등을 기대고 서 있곤 했습니다.

    내가 나무여 하고
    부르면 나무는
    그 잎들을
    은빛으로 반짝여 주고

    하늘을 보고 싶다고 하면
    나무는
    저의 품을 열어
    하늘을 보여주었습니다.

    저녁에
    내가 몸이 아플 때면
    새들을 불러 크게 울어주었습니다.

    내 집뒤에
    나무가 하나 있었습니다.

    비가 내리면
    서둘러 넓은 잎을 꺼내
    비를 가려주고

    세상이 나에게
    아무런 의미로도 다가오지 않을 때
    그 바람으로 숨으로
    나무는 먼저 한숨지어 주었습니다.

    내가 차마
    나를 버리지 못할 때면
    나무는 저의 잎을 버려
    버림의 의미를 알게 해주었습니다.

     

    황금 들녁이 보이는 멋진 조망입니다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 류시화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내 가슴이 말하는 것에 더 자주 귀 기울였으리라.
    더 즐겁게 살고, 덜 고민했으리라.
    금방 학교를 졸업하고 머지 않아 직업을 가져야 한다는 걸 깨달았으리라.
    아니, 그런 것들은 잊어 버렸으리라.
    다른 사람들이 나에 대해 말하는 것에는
    신경쓰지 않았으리라.
    그 대신 내가 가진 생명력과 단단한 피부를 더 가치있게 여겼으리라.

    더 많이 놀고, 덜 초조해 했으리라.
    진정한 아름다움은 자신의 인생을 사랑하는 데 있음을 기억했으리라.
    부모가 날 얼마나 사랑하는가를 알고
    또한 그들이 내게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믿었으리라.

    사랑에 더 열중하고
    그 결말에 대해선 덜 걱정했으리라.
    설령 그것이 실패로 끝난다 해도
    더 좋은 어떤 것이 기다리고 있음을 믿었으리라.

    아, 나는 어린아이처럼 행동하는 걸 두려워하지 않았으리라.
    더 많은 용기를 가졌으리라.
    모든 사람에게서 좋은 면을 발견하고
    그것들을 그들과 함께 나눴으리라.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나는 분명코 춤추는 법을 배웠으리라.
    내 육체를 있는 그대로 좋아했으리라.
    내가 만나는 사람을 신뢰하고
    나 역시 누군가에게 신뢰할 만한 사람이 되었으리라.

    입맞춤을 즐겼으리라.
    정말고 자주 입을 맞췄으리라.
    분명코 더 감사하고,
    더 많이 행복해 했으리라.
    지금 내가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그대 덕분에 행복하고,,,

    감사합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악산 십이선녀탕계곡 단풍에 젖다  (0) 2019.10.31
    나무 ... 류시화  (2) 2019.10.30
    바람부는 날, 황매산  (4) 2019.10.27
    가을 정취 물신, 황매산,,,!  (2) 2019.10.23
    인제 원대리 자작나무숲에서 걷다  (9) 2019.10.20
    통영, 욕지도 트래킹  (6) 2019.09.28

    댓글 4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