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겨울 덕유산, 안녕!
    2016. 3. 8. 21:53

    바람에게도 길이 있다 / 천상병


    강하게 때론 약하게

    함부로 부는 바람인 줄 알아도

    아니다! 그런 것이 아니다!


    보이지 않는 길을

    바람은 용케 찾아간다.

    바람길은 사통팔달(四通八達)이다.


    나는 비로소 나의 길을 가는데

    바람은 바람길을 간다.

    길은 어디에나 있다.

     

     

     

     

     

     

     

     

     

     

     

     

     

     

     

     

     

     

     

     

     

     

     

     

    봄을 위하여/ 천상병

     

    겨울만 되면
    나는 언제나
    봄을 기다리며 산다.
    입춘도 지났으니
    이젠 봄기운이 화사하다.

    영국의 시인 바이런도
    '겨울이 오면
    봄이 멀지 않다'고 했는데
    내가 어찌 이 말을 잊으랴?

    봄이 오면
    생기가 돋아나고
    기운이 찬다.

    봄이여 빨리 오라

     

     

     

     

     

     

     

    봄이 오는 소리 /최원정

    가지마다 봄기운이 앉았습니다.
    아직은 그 가지에서
    어느 꽃이 머물다 갈까 짐작만 할 뿐

    햇살 돋으면
    어떻게 웃고 있을지
    빗방울 머금으면
    어떻게 울고 있을지
    얼마나 머물지
    어느 꽃잎에 사랑 고백을 할지
    알 수가 없습니다

    어둠 내리는 시간에도
    새로움 여는 봄의 발자국 소리에
    마음은 아지랑이처럼 들떠만 있습니다

    .........
    얼음 밑으로 흐르는 냇가
    보송보송 솜털 난 버들강아지
    이 봄에 제일 먼저 찾아 왔습니다


     

     

     

     

     

     

     

     

     

     

     

     

    그대에게 가고 싶다 / 안도현

     

    그대에게 가고 싶다

    해 뜨는 아침에는

     나도 맑은 사람이 되어

    그대에게 가고 싶다

    그대 보고 싶은 마음 때문에

    밤새 퍼부어대던 눈발이 그치고

    오늘은 하늘도 맨처음인 듯 열리는 날

    나도 금방 헹구어낸 햇살이 되어

    그대에게 가고 싶다

    그대 창가에 오랜만에 볕이 들거든

    긴 밤 어둠 속에서 캄캄하게 띄워 보낸

    내 그리움으로 여겨다오

    사랑에 빠진 사람보다 더 행복한 사람은

    그리움으로 하나로 무잔무장가슴이 타는 사람 아니냐

    진정 내가 그대를 생각하는 만큼

    새날이 밝아오고

    진정 내가 그대 가까이 다가서는 만큼

    이 세상이 아름다워질 수 있다면

    그리하여 마침내 그대와 내가 하나되어

    우리라고 이름 부를 수 있는 그날이 온다면

    봄이 올 때 까지는 저 들에 쌓인 눈이

    우리를 덮어줄 따스한 이불이라는 것도나는 잊지 않으리

    사랑이란

    또 다른 길을 찾아 두리번거리지 않고

    그리고 혼자서는 가지 않는 것지치고

    상처입고 구멍난 삶을 데리고

    그대에게 가고 싶다

    우리가 함께 만들어야 할 신천지

    우리가 더불어 세워야 할 나

    사시사철 푸른 풀밭으로 불러다오

    나도 한 마리 튼튼하고 착한 양이 되어

    그대에게 가고 싶다.

     

     

     

     

     

     

    너에게 묻는다 / 안도현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연탄 한 장 / 안도현

    또 다른 말도 많고 많지만
    삶이란
    나 아닌 그 누구에게
    기꺼이 연탄 한 장 되는 것

    방구들 선들선들해지는 날부터 이듬해 봄까지
    조선팔도 거리에서 제일 아름다운 것은
    연탄차가 부릉부릉
    힘쓰며 언덕길을 오르는 거라네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를 알고 있다는듯이
    연탄은, 일단 제몸에 불이 옮겨 붙었다 하면
    하염없이 뜨거워지는 것
    매일 따스한 밥과 국물 퍼먹으면서도 몰랐네
    온 몸으로 사랑하고
    한 덩이 재로 쓸쓸하게 남는 게 두려워
    여태껏 나는 그 누구에게 연탄 한 장도 되지 못하였네

    생각하면
    삶이란
    나를 산산이 으깨는 일

    눈내려 세상이 미끄러운 어느 이른 아침에
    나 아닌 그 누가 마음 놓고 걸어갈
    그 길을 만들 줄도 몰랐었네,나는


     

     

     

     

     

     

     

     

    삶에의 용기 / 정연복

    하나의 두려움은
    둘의 두려움을 낳는다

    둘의 두려움은
    넷의 두려움을 낳는다

    현실을 직시하되
    두려움에 사로잡히지 말자.

    운명은 용기 있는 자의 편
    사랑도 용감한 자의 것

    생명의 나래가 접히는
    최후의 순간까지

    자유의 비행을 멈추지 말자
    삶에의 용기를 굳게 지켜가자

     

     

     

     

     

     

     

    다시 떠나는 날 / 도종환 

    깊은 물 만나도 두려워하지 않는 물고기처럼
    험한 기슭에 꽃 피우길 무서워하지 않는 꽃처럼
    길 떠나면 산맥 앞에서도 날갯짓 멈추지 않는 새들처럼

    그대 절망케 한 것들을 두려워 하지만은 않기로
    꼼짝 않는 저 절벽에 강한 웃음 하나 던져두기로
    산맥 앞에서도 바람 앞에서도 끝내 멈추지 않기로

    그 꽃의 기도 / 강은교

     

    오늘 아침 마악 피어났어요

    내가 일어선 땅은 아주 조그만 땅

    당신이 버리시고 버리신 땅

     

    나에게 지평선을 주세요

    나에게 산들바람을 주세요

    나에게 눈 감은 별을 주세요

     

    그뭄 속 같은 지평선을

    그믐 속 같은 산들바람을

    그믐 속 같은 별을

    내가 피어 있을 만큼만

    내가 일어서 있을 만큼만

    내가 눈 열어 부실 만큼만

    내가 꿈꿀 만큼만

     

    눈꽃이 떨어져도

    나는 버리지 않으리라

    눈꽃 진자리에

    또 꽃잎 피면 오리라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이 오는 한라산, 영실 산행(2)  (0) 2016.03.12
    봄이 오는 한라산, 영실 산행(1)  (1) 2016.03.11
    겨울 덕유산, 안녕!  (6) 2016.03.08
    봄날의 기도 / 정연복  (0) 2016.03.07
    눈 위에 쓰는 시, 덕유산 여행  (0) 2016.03.06
    눈꽃 산행, 덕유산 여행!  (0) 2016.03.05

    댓글 6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