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가을에는 시를 사랑하자
    2013. 9. 25. 22:28

    오늘도 터벅이는 삶이 저물었습니다

    윤기가 나는 삶은 아닐지라도, 하루를 보내는 의미는 살아야죠?

    세상을 아름답게 물들여 간다는 것?

    그리고 나이를 먹는 것?

    내 영혼을 안아주는 가을이 피요하다

    가을 엽서 (안도현)

     

    한 잎 두 잎 나뭇잎이
    낮은 곳으로
    자꾸 내려앉습니다
    세상에 나누어줄 것이 많다는 듯이

    나도 그대에게 무엇을 좀 나눠주고 싶습니다

    내가 가진 게 너무 없다 할지라도
    그대여
    가을 저녁 한때
    낙엽이 지거든 물어보십시오
    사랑은 왜
    낮은 곳에 있는지를....

     

    가을 사랑( 도종환 )

     

    당신을 사랑할 때의 내 마음은
    가을 햇살을 사랑할 때와 같습니다
     

     

    당신을 사랑하였기 때문에
    나의 마음은 바람부는 저녁숲이었으나
    이제 나는 은은한 억새 하나로 있을 수 있습니다

     

    당신을 사랑할 때의 내 마음은
    눈부시지 않은 갈꽃 한 송이를
    편안히 바라볼 때와 같습니다
     

     

    당신을 사랑할 수 없었기 때문에
    내가 끝없이 무너지는 어둠 속에 있었지만
    이제는 조용히 다시 만나게 될
    아침을 생각하며 저물 수 있습니다
     

     

    지금 당신을 사랑하는 내 마음은
    가을 햇살을 사랑하는 잔잔한 넉넉함입니다
     

     

     

    가을날(김현성)

     


    가을 햇살이 좋은 오후
    내 사랑은 한때 여름 햇살 같았던 날이 있었네
    푸르던 날이 물드는 날
    나는 붉은물이 든 잎사귀가 되어
    뜨거운 마음으로 사랑을 해야지
    그대 오는 길목에서
    불 붙은 산이 되어야지
    그래서 다 타 버릴 때까지
    햇살이 걷는 오후를 살아야지
    그렇게 맹세하던 날들이 있었네
    그런 맹세만으로
    나는 가을 노을이 되었네
    그 노을이 지는 것을 아무도 보지 않았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월에 읽는 시  (1) 2013.10.01
    선운사를 기억하며,,,,  (0) 2013.09.30
    가을에는 시를 사랑하자  (0) 2013.09.25
    비오는 날! 상사화  (0) 2013.09.24
    화단의 꽃  (0) 2013.09.23
    또 새로운 한 주를 열면서,,,  (0) 2013.09.23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