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산,,,!

2018.07.08 13:31 posted by 농돌이 농돌이

산 동안거에 들다 / 송문헌


어디가 길이고 어디가 낙엽자리인가
바스락 우두둑 골절된 가랑잎들
고요의 뼈를 들추는 경계를 지운 산
나를 불러들이고 허둥지둥 지나온 길
돌아가는 길 또한 오리무중,

누가 누구의 길을 동행하고
누가 누구의 삶을 대신할 수 있는가
네가 내게 마음이 없으면 오지 않을 터
내가 네게 길이 없으면 가지 못할,

눈을 뜨면 어느새 산 빛 풀빛 본연의 모습
전광석화 번쩍 오가는 시간의 화살도 잠시
머물지 못하고 떠나가네, 그렇게 낡아 사라지네

사람들아, 禪에 든 저 깊은 산 깨우지 마라

 

 

 

 

계룡산 성능능선에서 운해를 바라보며,,,!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억의 조각들 / 김재식  (0) 2018.07.10
햇살 좋은 날, 서산 팔봉산 산행,,,!  (2) 2018.07.08
계룡산,,,!  (0) 2018.07.08
도반(道伴) / 이성선  (4) 2018.07.07
7월에게 / 고은영  (0) 2018.07.01
온전히 있는 그대로 / 김재진  (22) 2018.06.30